Mu_01.jpg

무예술의 확장

무예술의 확장

2016. 11. 12.
 

DESCRIPTION
[KR]
<사적인 갤러리 만들기 프로젝트>
무예술의 확장

SOME KIND OF...
"무엇을 상상하든 그것이 아닐 것입니다." 
예술을 하는 자가 예술을 할 때, 
예술을 하는 자가 예술을 안 할 때, 
예술을 안 하는 자가 예술을 할 때, 
예술을 안 하는 자가 예술을 안 할 때,

기획 의도 : 현대 무용가 차진엽(Collective A)과 House of Collections(HoC)는 갤러리 시스템을 매개로, 공적인 공간과 사적인 공간의 관계예술과 일상의 관계, 작품을 만드는 행위자와 관객의 역할, 접근할 수 없는 작품의 공간 등, 보이지 않는 경계에 의문을 던지며, 예술에 대한 폭넓은 시각과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한다. 각자가 가진 삶과 예술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참여자들과 행위자가 함께 사적인 영역에서의 행위와 예술로서의 예술적 행위의 지점이 충돌 혹은 서로 흡수되어 가는 과정 속에서 현 시대에 예술이 가진 의미에 대해 한번쯤 되짚어 보고자 한다. 

Art in House는 House of Collections의 리빙 프로덕트 브랜드로 "내가 속한 공간을 하나의 아트 (작품)공간으로 인식하게 된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이 전시에서부터 시작된 예술과 일상이라는 고민은 차진엽의 "Some Kind Of"-예술은 말로 정의내릴 수 없는 애매모호한-로 연결되어 결국 "경계지음"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되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개인의 사적인 영역인 "집"에서 자신과 밀접한 연관을 가진 물건을 가지고 와 공적인 공간인 "갤러리"에서 사적인 영역을 만들어 나가면 된다. 예를 들어, 옷, 간단한 먹을거리, 이불, 생활소품, 스피커, 책, 악기, 등을 갤러리로 가지고와 자신이 원하는 공간에서 편히 이용하면 된다. 
---
일시 :  2016.11.12 sat 5pm
장소 : 청담동 Trinity Place B2

[EN]
<Private gallery making project>
Expansion of Artless Art

SOME KIND OF ...
"Whatever you imagine, it will not be."
When the artist is doing the art,
When the artist does not do art,
When the artist does the art,
When a person who does not do art does not do art,

Planning Intention : The collective A and the House of Collections (HoC), through the gallery system, have a relationship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daily life in public space and private space, 
the role of actor and audience in creating work, We ask questions on the invisible boundary, such as the space of the works, and try to experiment with a wide range of perspectives and possibilities of art.
Based on the understanding and experience of each person's life and arts, participants and actors together, in the process of movement in the private realm and the point of artistic act as art are collided or
absorbed each other, I would like to revisit it once.


Art in House is a living product brand of House of Collections. It started with the idea that "My space will be recognized as a space of art (work) space". The anxiety of art and everyday life that started from this exhibition began with the question of "Some Kind Of" by Cha, Jin Yeop - "ambiguity that art can not define as words" and eventually "boundaries". If you are interested in participating, you can bring your personal items with you in the "house", which is a personal area, and create a private space in the public space "gallery". For example, you can bring clothes, simple food, quilts, living accessories, speakers, books, musical instruments, etc. to the gallery and use it in your own space.
---
Date :  Nov. 12. 2016 sat 5pm
Place : Cheongdam-Dong, Trinity Place B2